•  
  •  
  •  
  •  
  •  
  •  
  •  
  •  
  •  
  •  
r2 vs r3
1
제목: 관리자 사퇴하며 위키 갤러리의 성희롱 폭로합니다. (https://board.theseed.io/zwiki/free/1457)
2
TigerGunYT, 2020.03.05 11:43
3
오늘부로 관리자 사퇴하고, 다시는 위키에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그동안 같이 노력해주고 많은 도움을 주셨던 다른 관리자분들께는 죄송합니다만, 차마 버틸 수 없어 사퇴 요청합니다.
4
그동안 참아왔습니다. 관리자로서 저는 당신들에게 중립적으로 대하려고 노력했으며, 그동안 나무위키를 위해 해당 일을 계속 숨기고 있었으나, 이제 더는 쉬쉬하고 있을 수가 없습니다.
5
그동안 저는 수년간 전직 알파위키 사무관 Rainbow(나무위키 닉네임은 alswns입니다.)와 나무위키 전/현직 관리자였던 ori, Ne0Felis, hongsiyoung2003 외를 포함한 수많은 위키계 사람들에게 수많은 모함과 인신공격과 입에 담기 힘들 정도의 악플, 그리고 성희롱을 당해왔습니다. 또 전직 나무위키 관리자 ori는 자신의 인맥을 동원해 저를 모함하고 집단 공격을 자행했으며, 또한 제 신상을 털며 저와 제 친구를 성희롱해 왔습니다.
6
저는 이들의 지속적인 성희롱과 집단 모욕으로 인해 저는 우울증과 트라우마가 생겨 치료까지 받아야 했지만, 이 사실을 꺼내면 오히려 그 중재자와 위키계 사람들이 트위터와 위키 갤러리에서 친목질로 만든 인맥을 동원하여 저를 모함하고 공격할 뿐이었습니다. 또한 그들은 제 신상을 털어 모함을 자행했으며, 전직 관리자 ori와 Ne0Felis는 텔레그램에 저를 공격하기 위한 봇까지 여럿 만들어서 자신의 친목들과 함께 저와 제 친구를 향한 수많은 성희롱과 악플들을 쏟아냈습니다.
7
저를 모욕하고 성희롱하는 것은 어떻게든 참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제 친구들마저 단지 제 친구라는 이유로 제 친구들을 성희롱하고 공격을 감행했습니다. 그 중 제 친구 한명을 소개하자면, 제 여자친구고요, 동성친구만 있던 제 소중한 이성친구죠.
8
그 친구는 겉모습에서는 저와 배틀그라운드, 카스글옵 말고도 좋아하는 것이 많은 꿈이 많은 친구였지만, 실제로는 폭력적인 그의 부모가 그녀가 이성친구와 친하다는 이유만으로 짓밟고 때리고 밥을 굶기는 등, 당신네들을 상상도 못할 수많은 학대를 당하고도 한줌의 희망만 바라보며 살아가는 친구였습니다. 그녀는 수많은 차별과 학대, 그리고 폭행을 당해왔지만 삶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저와 희망이 있었기 때문이었죠. 당신들이 와서 짓밟기 전에는요.
9
그들은 잔혹했습니다. 특히 나무위키 현직 관리자 hongsiyoung2003과 다른 위키계 사람들은 제 여자친구를 성희롱하고 모욕하기 위해 텔레그램 봇과 방까지 만들었습니다. 그들은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온갖 모욕과 성희롱을 그녀에게 가했고, 결국, 그녀는 이 게시글들로 인해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저와 제 여자친구와의 약혼 맹세는 깨지고 말았습니다.
10
알파위키 전직 사무관 Rainbow, 나무위키 전직 관리자 ori, Ne0Felis, 그리고 현직 관리자 hongsiyoung2003님, 당신들은 살인자입니다.
11
위키 갤러리 이용자 여러분(물론 제트위키 현직 개발자이자 제 형인 korail341011도 예외는 아닙니다.), 당신도 살인자입니다.
12
그리고 이에 동참한 알파위키와 나무위키 여러분, 당신들도 역시 살인자입니다.
13
당신들은 추악합니다. 당신네들은 살인을 저질렀지만, 오히려 당신들은 위키 갤러리와 트위터에서 오히려 그런 저희를 비웃으며 서로 친목질을 하며 자축하더라고요. 그렇게 나무위키를 조소하며 나무위키 문서를 알파위키로 수동 포크를 하시던데, 당신들이 무슨 자격으로 위키라는 단어는 입에 담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14
그리고 이를 방관한 여러분, 당신들 역시 살인자들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당신들은 그들과 함께 낄낄대며, 비겁하게 익명속에 숨어서 수많은 사람들을 모욕한 그들과 다를 바 없습니다. 그들은 이런 당신의 방관과 지지 아래, ‘표현의 자유’, ‘너는 뭐 떳떳하냐?’, ‘모든 이용자가 그러지는 않는다.’ 등등 갖가지 핑계를 대며, 수많은 사람들을 파멸에 몰아넣으며 당신의 페이지를 잔혹한 피로 채워갔습니다.
15
익명 속에 숨어 저희와 수많은 사람들에게 성희롱과 온갖 모욕을 퍼부은 운영자 여러분, 당신들은 다른 사람들을 통솔하고 꾸짓을 자격 따위는 없습니다.
16
그리고 이를 묵인해온 수많은 이용자들, 당신들도 역시 자격이 없습니다.
17
저는 이런 사슬을 끊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개발자분들과 사무관 koreapyj님은 절 선택해 주셨고, 전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어떻게든 썩은 위키계를 뿌리부터 고치고, 앞으로 다른 사람들이 같은 일을 겪게 만들고 싶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부끄럽게도, 전 관리자만 되었을 뿐, 이 사슬은 끊을 수 없었습니다. 그루터기에서 호소도 해 봤지만, 돌아오는 건 익명 속에 숨은 위키 갤러리의 수많은 악플과, 해당 성희롱에 가담한 사람, Masterpiece(디시닉은 비트코인채굴기로 유동닉.)같은 악질 이용자의 비난 글이었습니다.
18
이런 수많은 사람들의 피해를 전 보아왔지만, 전 아무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이런 저는 관리자로써 자격이 없습니다. 다른 사람들을 보호해 주지 못하면서 관리자라는 직함을 달고 권한을 누리기엔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습니다.
19
저는 비겁하고 뻔뻔합니다. 이런 문제를 고치지 못하고 비겁하게 도망치는 것이니깐요. 저는 사람으로써 자격이 없습니다. 전 현재 제 몸 하나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사람이었으며, 그러고도 전 관리자의 꿈을 꾸는 오만한 행동을 했습니다.
20
저의 이런 행동이 파란을 부를 것임을 알지만, 저는 끝내 비겁하게 모든 해결책을 위키 여러분에게 맡기겠습니다. 올바른 일을 위해 노력한 관리자들과 일반 이용자분들께는 저의 이런 이기적인 태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릴 것밖에는 없습니다.
121
22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만약 제 여자친구를 다시 볼 수 있다면, 저 같은 못난 친구를 둔 것에 평생 사과하고 속죄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