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레나

분류

1. 설명2. How to?3. 왜 문제인가?4. 나무위키에서5. 기타 위키에서6. 배포 라이선스에 관해

1. 설명[편집]

나무위키의 사측 관리자인 사용자:관리자가 마음에 안 드는 사람들을 무기 차단자의 다중 계정을 통한 부정 접속, VPN 등의 우회수단 사용으로 무기한 차단한 후 기여내역을 되돌리도록 방치하는 행위 또는 나무위키에서 일어나는 무고한 차단 자체를 이르는 말이다. 원래는 우스갯소리로 하는 말이었으나 어느샌가 고유명사화 되었다.

2. How to?[편집]

  1. 누군가가 사측 관리자의 심기를 건드리는 말을 한다. 예시
  2. 빡돈 사측 관리자가 해당 사용자의 모든 기여내역과 토론 참여 등 이전 활동을 뒤질 수 있는 대로 싹 뒤져본다.
    1. 여기서 나무위키 규정 또는 사측 자체 규정을 위반할 만한 활동이 발견된다.
    2. 제재 수준을 뻥튀기한 후 집행한다.
    3. 뒤졌는데도 안 나오면 다중 계정 검사를 하는 척 하며 생판 못 본 누군가[1]와 동일인이라는 혐의를, IP 주소의 경우 VPN이라는 혐의를 씌운다.
      1. 부정 접속으로 최소 n주 차단에서 무기한 차단을 집행한다.
      2. 차단 소명 게시판 글쓰기 또한 같은 사유로 차단한다.
  3. 해당 사용자가 기여한 모든 문서를 되돌려버리거나 되돌리는 것을 방치한다.
  4. 해당 사용자가 참여 또는 발제한 모든 토론에 가서 차단 내역 하나만 붙여넣기 한 후 빠져나온다. 발제한 토론의 경우 닫아버린다.
  5. 이후 들어오는 모든 이의제기는 무시, 삭제하거나 대상을 이의제기자로 변경한 후 1번부터 다시 시작한다.
  6. 완벽한 라레나 완성!

3. 왜 문제인가?[편집]

솔직히 여기서 서술 안 해도 왜 문제인지 모르는 사람은 없잖아?

나무위키도 다른 위키들처럼 다중 계정 검사 게시판을 두고 사용자가 요청하면 사측 관리자가 진행 후 동일인 여부를 알려주는, 겉보기에는 아주 정상적인 방식으로 운영되고는 있다. 문제는 다른 위키들과 뭐 하나라도 더 차별화하고 달라지려는 눈물겨운 노력 때문에 동일인 여부를 알려줄 때 근거 제시를 안 하고 있다. 당장에 그렇게 감투 쓴 선비라고 까대는 위키백과를 보자. 엄근진천국 한위백이긴 하지만 최소한 확실한 근거가 있어야 검사를 진행하고 제대로 된 검사의 경우는 검사 요청자부터가 확연히 납득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영어 위키백과의 경우는 더 자세해서, 같은 프록시를 사용했고 CIDR /24 대역이 일치하고 등등의 정보를 알려주고 있다.

물론 이것도 아주 작정을 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전부 허위로 알려주면 조작이 불가능한 정보는 아니겠지만, 그건 검사관이 혼자만이고 감시 장치가 존재하지 않을 때이지 위키미디어 재단 산하 각 언어 위키백과의 검사관 수는 한위백 2018년 8월 19일 기준 4명, 영위백 동일 날짜 기준 43명이다. 이러면 조작을 하고 싶어도 저 많은 사람들이 전부 합심을 하는 기적이 일어나야 가능하다. 그것뿐인가? 위키미디어 재단에서는 이런 기적까지 대비해서 사용자의 개인 정보와 관련된 관리 정책을 잘 실행했는지 검사할 시스템적, 내부 사회적 권한이 있는 옴부즈맨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쉽게 말해서 저 많은 검사관들이 모두 합심해서 결과를 조작해도 위키미디어 재단 메타위키에서 옴부즈맨이 검사하려고 오면 문자 그대로 낱낱이 까발려진다는 소리다. 다중 계정 검사 결과 하나 조작하려고 저 많은 사람들을 다 설득해서 성공할 또라이가 있다면 그건 위키계가 담기에 너무 큰 인물일 것이다. 당장에 그렇게 조작한 게 걸리면 자기 목이 날아가고 기밀 유지 서약서 때문에 형사처벌까지 받을 수 있는데 누가 그 위험성을 끌어안고 자폭하려고 할까?

반면 나무위키는 검사관이 사측 관리자 단 한 명이다. 애초에 서버 접근 권한을 가진 사용자를 제재하려고 시도하는 것 자체가 코미디이기도 하지만 사측 관리자를 제재할 수단 따위는 이미 소유권 이전 이후 사측 관리자를 황제로 만드는 규정들이 강제로 또는 자발적 노예들에 의해 통과되면서 사라진 지 오래이다. 이렇게 되면 사측 관리자는 1번 문단만 따라하면 완벽한 다중 계정 사용자를 생성해낼 수 있다. 그리고 2018년 8월 15일에는 차단 소명 게시판을 뒤져 라레나의 증거를 찾아내는 것을 막기 위함인지 차단 소명 게시판 도배를 명목으로 내세워 일반 사용자의 글 열람을 막아버렸다. 공지로는 띄워야겠는데 반발 나올 것 같으니 공지사항 게시판이 아니라 그루터기에 띄운 건 덤.

이렇게 차단을 당하면 평소에 평판이 좋았든 어쨌든 한순간에 차단회피자 또는 운영방해자로 몰려 없는 것만 못한 존재가 된다. 말이 계도 목적의 차단이지 그냥 위키 내부에서 뒤지라는 것과 별반 다를 게 없는 조치이다. 그리고 이렇게 차단당한 사용자가 신상 정보를 제공하며 무고함을 증명하겠다고 해도 그런 거 없다. 그냥 완료로 넘겨버린다. 그렇게 증거가 확실하면 받아들이면 되는데 뭐가 그리 무서워서 무시하는지 통 모를 노릇이다. 심지어 그걸 한결같이 유지하면 모르겠는데 동일인이라고 판단해서 차단을 해놓고 소명이 들어오니 실수한 것 같다며 차단을 해제하는 사례도 있었다. 물론 그 와중에도 그 동일인이 아닐 가능성이 뭔지 설명을 안 해주고 있다. 그냥 자기 마음대로 어느 때는 동일인이고 어느 때는 아니라고 판정해도 일반 사용자들은 모를 노릇이다.

4. 나무위키에서[편집]

누가 좆무위키 아니랄까봐 사측 관리자의 자발적 노예와 사측 관리자를 황제로 만들어준 개돼지들이 상시 모니터링을 하며 라레나에 대해 얘기하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라며 토론 스레드의 경우 블라인드하거나 문서의 경우 지워버린다. 물론 그러기도 전에 사측 관리자가 번개처럼 튀어나와서 운영방해자, 차단회피자, VPN 사용자의 삼중 누명을 씌워 차단을 때리는 경우가 많다. 백 번 양보해도 가정망 IP를 VPN으로 차단하는 건 반박의 여지가 없는데 콩고물이라도 떨어질 줄 아는 건지 사측 관리자에게 열심히 찌르고 있다.

라레나 문서는 아예 무슨 내용이 있는지도 알지 못하게 읽기, 편집, 삭제, 이동, ACL에 전부 member:관리자 ACL을 걸어버렸다. 편집 제한 사유 가보면 우회등재 시도라고 적혀있긴 한데, 누가 편집 제한 걸랬지 열람 제한 걸랬나? 리그베다 위키랑 청동을 그렇게 죽일 듯이 싫어하시던 분들이 사측 관리자가 하는 똑같은 짓에는 별다른 클레임을 안 거는 걸 보면 참 내가 하면 정당한 차단이고 남이 하면 마녀사냥이라는 논리가 생각이 나는 부분이다.

5. 기타 위키에서[편집]

지금은 없는 알파위키에도 라레나라는 제목으로 문서가 있었다. 물론 내용 보면 맞는 말이긴 한데, 모 사무관[2]이 개짓거리한 것만 봐도 그쪽에서 대놓고 큰소리칠 사안은 아닌 듯 싶다.

구스위키에도 알파위키와 동일한 제목의 문서가 있긴 있는데 알파위키 사용자가 작성했다고 한다. 내용도 매우 빈약해서 없는 문서 취급해도 될 듯.

6. 배포 라이선스에 관해[편집]

이 문서에 기여하는 것은 기여 내역을 CC0으로 배포하는 것에 동의한다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물론 좆무위키에 갖다 썼다가 일어나는 일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1] 보통 악성 차단회피자나 반달과 동일인임을 뒤집어 씌우는데, 이들은 차단회피를 많이 하고 나무위키 내 이들을 보는 시선은 따갑기 그지 없으므로 조작하기 딱 좋은 상대이기 때문이다.[2] 알파위키 닉네임은 Rainbow로 남간의 alswns과 동일인이다. 민준이라고 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