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틀:보존문서/오늘의 인용

새는 알에서 빠져나오려고 몸부림친다. 알은 세계이다. 태어나려는 자는 누구든 세계를 부숴야 한다. 그 새는 신을 향해 날아간다. 그 신의 이름은 아브락사스다.
- 데미안, 헤르만 헤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