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분류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리브레 위키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419781 버전)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CCL BY조항에 따라 리브레 위키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문서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1. 개요2. 사용하는 경우3. 문제점

1. 개요[편집]

김성모의 작품인 '대털'에 나온 대사이다.
작중에서 교강용이 경비 시스템을 무력화시킬 적외선 굴절기의 원리를 설명해 주다가 갑자기 위와 같은 대사를 한다. 작가에 따르면 모방 범죄를 막기 위해 그랬다고 하지만, 설명을 시작해놓고서는 도중에 등장인물의 입을 통해 설명을 생략하겠다고 선언하는 파격이 참으로 김 화백스럽다.[1] 마치 끝까지 설명해줄 듯하다가 갑자기 위 대사를 했을 때 독자들은 뒤통수가 얼얼한 감각과 함께 신선한 재미를 느꼈고 여기저기에 패러디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짤방 사용에 대한 작가의 관용이 상승작용을 일으켜 2015년인 지금에 와서는 필수요소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

2. 사용하는 경우[편집]

  • 무엇인가를 한참 장황하게 설명하다가 더 이상은 설명하기 귀찮을 때

  • 설명을 자세하게 해 주고 싶기는 한데 시간이나 지면이 부족한 경우

  • 원인에 대한 결과를 너도 알고 나도 알아서 굳이 설명할 필요도 없을 때

3. 문제점[편집]

설명이 필요한 순간에 이 말을 쓰면 곧 '알아서 찾아라' 라는 말이 된다.

[1] 다른 만화가 같으면 독자들의 양해를 구하고 아예 설명을 시작하지도 않거나, 중간에 끊더라도 좀 더 자연스러운 방식을 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