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1. 개요[편집]

1은 세는 기준의 단위가 되는 숫자이다.

2. 산수[편집]

자연수에 대해 설명한 페아노 공리계에서는 이것이 아예 첫 번째 공리이다.
1에서 다음 세는 숫자인 2, 3, 4 등등이 있다.
곱셈에서 어떤 수에 1을 곱하는 계산은 그 수 자기 자신 하나만 있게 되는 것이므로 계산 결과는 그 수가 된다.
지수에 1을 놓는 계산은 자기자신의 수를 1번 곱하게 되는 것이므로 계산 결과는 그 수가 된다.
값에서 1에 1을 더하면 2가 되는 증명(...)까지 해놓은 곳도 있다.[1]

3. 여담[편집]

  • "1 더하기 1은" 드립이 있다. 이는 학술에서 말하는 1과 더하기(+)와 는(=)의 의미가 아닌 의미로 1과 더하기와 는을 언급하기 때문.
  • 1을 "일"로 읽는 법과 "일하다(work)"라는 말의 '일'이 같은 글자임을 이용하여, 1에 1을 더하면 일에 일이 더해지니까 과부하 중노동이라고 드립을 치는 곳도 있다.
  • 1, +, =의 조합을 이용한 유치한 드립도 있다.
  • 귀여운 자매품으로 "1 더하기 1은"이라는 말은 당연히 들어있으면서 "2 더하기 2는"이라는 말과, "3 더하기 3은"이라는 말이 들어있는 세트도 있다.
  • 원수지간이나 천적사이임을 이용하여 서로 만나면 하나 이상은 사라진다는 관념적인 논리로 1이나 0을 그 답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
  • 찰흙 1덩이와 찰흙 1덩이를 합치면 1덩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
  • 간혹 2 또는 3 이상이라고 그 답을 말하는 경우가 있다.

[1] 페아노 공리계 같은 복잡한 기호들을 사용하면서 증명했다. 참고로 수학 귀신에 나와있다.